이차전지 양극재 국산화 개시...리튬 포스코, 광양 공장 준공

유진상 기자
입력 2017.02.07 16:12
포스코가 독자기술 개발 7년만에 국내 처음으로 리튬 상업 생산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그 동안 리튬을 전량 수입에 의존할 수 밖에 없었던 LG화학과 삼성SDI 등의 국내 이차전지 업체들도 포스코가 생산한 리튬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포스코는 7일 광양제철소 내 리튬생산 공장에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비롯해 이웅범 LG화학 사장, 조남성 삼성SDI 사장, 우기종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정현복 광양시장, 김종주 산업통상자원부 과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리튬생산(PosLX, POSCO Lithium Extraction)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포스코는 PosLX 공장을 설립하고 연간 2500톤(t)의 탄산리튬을 이차전지용 양극재 제작업체인 포스코ESM과 이차전지 제작업체인 LG화학, 삼성SDI에 공급할 예정이다. 2500톤의 탄산리튬은 약 7000만개의 노트북용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포스코 관계자는 "그 동안 국내 이차전지 제작업체들은 국내 리튬 공급사가 없어 전량 수입에 의존했으나 이번 포스코의 리튬 생산으로 원료 수급에 숨통을 트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이번 PosLX 공장에 사용되는 원료인 인산리튬을 폐이차전지 재활용업체로부터 공급받는다. 환경 이슈인 폐이차전지의 재활용 분야에서도 한발 앞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또 포스코는 해외 염호 확보를 통해 탄산리튬의 원료인 인산리튬도 독자적으로 생산할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