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14일부터 한국서 '이중인증' 기능 활성화…계정보안 강화한다

유진상 기자
입력 2017.06.14 16:39
애플이 미국 등 해외에서 제공하던 이중인증 기능을 한국에 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애플코리아 한 관계자는 "14일부터 애플 ID 이중인증이 시작됐다"며 한국에서 지원되지 않던 애플 ID의 이중인증 기능이 활성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애플ID 이중인증은 기존 애플이 제공했던 2단계 ID 인증 과정에 한 과정을 더한 기능이다. 기존에는 애플 ID와 사용자 암호를 입력해 계정에 로그인할 수 있었지만, 이중인증 기능을 켜면 사용자가 신뢰하는 아이폰·아이패드·맥 제품에서만 로그인할 수 있다. 새 기기에서 처음 로그인하는 경우 암호와 6자리 확인 코드를 넣어야 한다. 다른 사람이 애플ID·암호를 알고 있더라도 로그인 시 필요한 코드를 모르면 계정 접근을 할 수 없다.

애플 ID 이중인증을 설정한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화면. / 애플코리아 제공
애플 측은 "암호만 알고 있다고 해서 애플 계정에 접근할 수 없다"라며 "이중 인증은 애플 ID와 애플에 저장된 모든 개인 정보의 보안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중인증을 켜둔 애플 이용자는 새로운 기기에서 자신의 계정에 로그인할 때 그 위치를 알려주므로 애플 계정 도용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중인증은 이미 미국에서 2015년부터 서비스됐지만, 한국에서는 이 기능을 이용할 수 없었다. 업계에서는 위치 정보 관련 국내 법규가 발목을 잡았다고 추측했지만, 애플은 이에 대한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 이중인증 활성화 방법 살펴보니

이중인증을 사용하려면 기존에 켜 놓았던 2단계 확인 기능을 해제해야 한다.

이중인증 켜기 메뉴 모습. / 아이폰 화면 갈무리
iOS 9 이상 운영체제가 설치된 아이폰 이용자는 '설정>아이클라우드>애플ID>암호 및 보안' 메뉴로 들어가 '이중 인증 켜기'를 설정하면 된다.

iOS 10.3 이후 버전 사용자는 설정 앱 실행 후 상단에 있는 '사용자 이름'을 선택한 다음 '암호 및 보안' 메뉴로 이동해 이중인증 켜기를 누르면 된다.

맥에서도 이중인증을 활성화할 수 있다. OS X 엘 캐피탄(10.11) 이상이 설치된 맥OS 이용자는 '시스템 환경 설정>아이클라우드>계정 세부사항>보안 탭' 메뉴에 접속해 이중인증 켜기를 누르면 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