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7] LG V30, IFA 주인공 됐다…조준호 사장, IFA소식지 메인 장식

유진상 기자
입력 2017.09.01 22:54
LG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이 독일에서 열리는 IFA 2017 개막 전날인 8월 31일(이하 현지시각) 공개되고 난 후 IFA 주인공이 됐다. IFA 사무국이 행사기간 매일 발행하는 'IFA 매거진' 개막일 에디션(Day 1 Edition)에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이 메인 표지 모델이 됐다.

IFA 추최 측이 첫날 발행한 IFA인터내셔널판에 실린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의 기사. / 유진상 기자
IFA 주최측은 1일 조준호 사장과 진행한 단독 인터뷰를 IFA 인터내셔널 에디션 메인에 올렸다. 이는 V30을 발표한 LG전자 사업본부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V30에 대한 유럽 시장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다.

IFA 매거진은 "IFA 2017은 산업계를 이끄는 기업의 쇼케이스가 늘어 디지털 이코노미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그 대표적 기업으로 LG전자와 V30을 조명했다.

LG전자 부스 내 V30 코너에 몰린 관람객들. / 유진상 기자
LG V30에 대한 관심은 주요 외신에서도 폭발적인 모습이었다. V30가 공개됐던 31일 행사장에는 700명이 넘는 내외신 기자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CNBC는 "LG V30가 갤럭시노트8을 위협하기에 충분하다"며 "시장의 요구를 정확하게 파악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V30는 훌륭한 스펙을 탑재했을 뿐 아니라 소비자 목소리를 확실히 듣고 이해했다"고 전했다.

더버지는 "LG V30가 IFA의 주인공이 됐다"며 "V30는 전작인 V20를 두 세대 또는 세 세대 이상 앞서 보인다"고 평가했다.

미국 IT매체 매셔블은 직접적으로 LG V30와 삼성 갤럭시노트8을 비교하면서 LG V30가 우위에 섰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매셔블은 "V30는 갤럭시노트8 등 타사 제품과 비교하면 마치 깃털처럼 가볍다"라며 "너무 가벼워 부품이나 배터리가 들어가 있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다"라고 호평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