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17년 하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과제 23개 선정

유진상 기자
입력 2017.09.28 11:42
삼성전자는 자사가 연구비를 출연해 지원하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의 2017년 하반기 지원과제 37개를 선정해 28일 발표했다.

지원과제로는 기초과학 분야 14개, 소재기술과 ICT(정보통신기술) 분야 23개 등이다. 연구비로는 531억원이 지원된다.

2013년 시작한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초과학·소재기술· ICT 등 연구분야 대상으로 세 차례에 걸쳐 지원과제를 선정한다. 삼성전자는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을 출연해 국가 미래기술 육성을 지원한다.

하반기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오성진 고등과학원 교수의 '비선형 쌍곡 방정식의 특이점 및 장기적 행태 연구'를 비롯해 14개 과제를 선정했다. 소재기술 분야는 이경진 고려대 교수의 '초저전력 자성체를 이용한 테라헤르츠 발진 및 검출 소자 관련 연구' 등 8개, ICT 분야는 남주한 카이스트 교수의 '머신 러닝을 이용한 감성적 음악 연주 생성 시스템 개발' 등 15개 과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