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원의 오덕이야기] ⑳상식을 뒤집는 역발상으로 마징가Z 만든 만화가 '나가이 고'

김형원 기자
입력 2018.05.18 23:26 수정 2018.05.19 06:00
17일 국내 개봉된 극장판 '마징가Z 인피니티' 영향으로 한국에서 만화가 '나가이 고(永井 豪)'의 작품에 관심이 쏠린다.

마징가Z, 데빌맨 등 만화가 나가이 고 작품 캐릭터 일러스트. / 다이나믹프로 제공
일본 애니메이션 업계는 나가이 작가의 만화가 데뷔 50주년이 되던 2017년 그의 또 다른 대표작 '데빌맨'과 '큐티하니'를 소재로 한 최신 애니메이션 작품을 선보였다. 7일 열린 제47회 일본만화협회대상에서는 나가이가 문부과학대신상(文部科学大臣賞) 수상자로 선정됐다. 그의 50년 만화가 인생이 재평가되는 분위기다.

만화가 ‘나가이 고’. / 위키피디아 제공
마징가와 큐티하니 시리즈로 세계적인 인지도를 갖춘 만화가 나가이 고(72세)는 만화 '사이보그 009'를 탄생시킨 만화가 이시노모리 쇼타로(石ノ森章太郎)의 어시스턴트(조수)로 만화 업계에 발을 들였다, 일본 에도시대를 배경으로 한 만화 '메아카시 포리키치(目明しポリ吉)'로 1967년 프로 만화가로 데뷔했다.

만화 ‘부끄러운 학원’ 2권 표지. / 위키피디아 제공
나가이는 개그 만화 '부끄러운 학원(ハレンチ学園)'과 안드로이드 여성 히어로가 활약하는 액션 만화 '큐티하니' 등에서 여성의 신체와 성(性)을 소재로 한 내용을 과감히 다뤘다. '데빌맨'에서는 신체 훼손 등 과격한 그림을 묘사하는 등 1970년대 당시 청소년이 보는 만화잡지에서 상상하기 어려운 그림과 이야기 전개로 큰 인기를 누리는 동시에 사회적 문제작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하지만 일본 만화계는 나가이의 대담한 만화 표현이 후배 만화가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으며, 웃음 넘치는 개그 만화부터 비극으로 치닫는 만화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작품을 동시에 연재했다는 점 등을 높게 평가하는 분위기다.

나가이는 일본 4대 소년 만화 잡지(주간소년 점프, 주간소년 매거진, 주간소년 선데이, 주간소년 챔피언) 모두에 자신의 만화 작품을 연재한 단 한 명밖에 없는 유일한 만화가이기도 하다.

나가이는 단독으로 그린 작품만 110개 이상이며, '겟타로보'와 '강철 지그' 등 다른 작가와 함께 그린 작품도 상당하다. 그는 동시간에 최대 다섯 개의 작품을 만들어 동시 연재를 할 만큼 전성기 왕성한 창작 활동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 대중의 상식을 뒤집는 역발상으로 마징가Z 등 인기작 탄생시켜

나가이는 대중의 상식을 뒤집는 방식으로 히트작을 탄생시켰다. 그는 일본 매체 더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 "세상의 상식을 우선 의심해 보는 발상과 세상을 거꾸로 봤을 때 어떤 세상이 보이는가라는 감각으로 만화 작품을 구상해 냈다"고 말했다.

나가이는 1972년작 만화 '부끄러운 학원'을 내놓을 당시 학교 선생님은 존경의 대상이라는 사회 분위기와 상식을 뒤집었다. 저질 선생님을 등장시키는 작품을 구상했다.

큐티하니 만화책 표지. / 아마존재팬 제공
1973년작 '큐티하니'의 경우 당시 대중의 머릿속에 있는 안드로이드는 감정이 없는 로봇에 불과했기 때문에 '감정'과 '영원한 생명'을 주인공 캐릭터에게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철인 28호'와 '자이언트 로보' 등의 작품은 거대 로봇에 사람이 타지 못한다는 상식을 만들었는데, 마징가Z에서는 기존 틀을 깨부순다는 발상으로 작품을 그렸다.

마징가Z 만화책 표지. / e북재팬 제공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마징가Z 아이디어는 정체된 도로에 서 있는 자동차를 모티브로 생겨났다. 나가이는 당시 자동차에 다리가 달려있으며 자동차를 넘어 달릴 수 있겠다고 생각했으며, 이 발상을 바탕으로 마징가Z 머리에 탑재되는 '호버파일더'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나가이는 자신이 어린 시절 봤던 아톰과 철인 28호와는 차별화된, 기존 세상에서 볼 수 없었던 로봇 만화를 그리고 싶다는 갈망으로 마징가는Z를 그렸다. 그 결과 마징가Z는 일본에서 30.4%, 스페인에서 80%에 달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는 성과를 냈다.

◇ 에반게리온 안노 감독에게도 영향을 끼친 '데빌맨'

전 세계적인 히트작 '신세기 에반게리온'을 만들어낸 안노 히데아키(庵野秀明) 감독은 애니메이션 광풍이 불던 1990년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에반게리온을 만들 때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작품으로 나가이의 '데빌맨'을 꼽았다.

나가이 역시 안노 감독으로부터 직접 "에반게리온의 스타일은 데빌맨에서 가져온 것이라는 고백을 받았다"고 현지 영화 매체 인터뷰서 밝힌 바 있다.

데빌맨 애장판 만화책 표지. / 아마존재팬 제공
데빌맨은 나가이가 1971년 선보인 만화 '마왕 단테'를 기반으로 악마를 주인공이자 영웅으로 내세운 '호러' 장르의 작품이다. 만화는 기승전결이 뚜렷한 스토리를 가졌다. 나가이가 주인공 데빌맨과 악마 시레누의 성행위 장면까지 그리기 위해 도전했다는 뒷이야기가 나올 만큼 과격한 이야기를 담았다. 데빌맨에서 만화 '바이오랜스 잭', '데빌맨 레이디'로 이어지는 장대한 세계관은 이후 등장할 만화 작가와 애니메이션 감독에게 영향을 끼쳤다는 평가를 받는다.

데빌맨의 거침없는 스토리와 연출은 유아사 마사아키(湯浅政明) 감독이 넷플릭스 독점작으로 만든 성인용 애니메이션 '데빌맨 베이비크라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애니메이션에서는 팔·다리·머리 절단은 물론 성행위 장면 등 원작 만화에서 볼 수 있었던 것을 과감하게 표현했다.

#나가이고 #만화 #애니메이션 #데빌맨 #마징가Z #큐티하니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