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팔콘 8+’산업용 드론, 국내 문화유산 보호 나선다

최용석 기자
입력 2018.08.30 18:45 수정 2018.08.30 18:49
IT기업 인텔이 직접 설계하고 개발한 산업용 드론이 국내 문화유산 지킴이에 나선다.

국내 드론 플랫폼 개발 및 제작업체 드론아이디가 30일 서울 태평로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산업용 드론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텔의 산업용 드론 제품군인 ‘팔콘 8+(Intel Falcon 8+)’ 시스템을 선보였다.

인텔의 산업용 드론 팔콘 8+ / IT조선 DB
인텔 팔콘 8+는 인텔이 설계하고 제작한 산업용 드론 제품으로 토목, 건축, 농업, 임업 등의 분야에서 ▲시설물 안전 점검 ▲측량 특정 건축물의 정밀한 3D 실사 맵핑 등의 작업에 최적화됐다.

특히 독특한 사다리꼴 형태의 동체에 8개의 로터를 채택해 일반 드론 대비 측풍이 많이 불거나 각종 악천후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비행 및 임무 수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모듈형 설계로 다양한 카메라 및 측정 장비를 상황에 맞춰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드론아이디는 인텔 팔콘 8+ 드론을 소개하면서 ‘인텔 미션 컨트롤(Intel Mission Control, 이하 IMC)’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수원 화성의 화홍문(華虹門)의 3D 실사 매핑 및 시각적 점검 과정을 사례로 소개했다.

국내 드론 전문기업 드론아이디가 인텔의 산업용 드론 ‘팔콘 8+’과 이를 통한 국내 문화재의 3D 실사 매핑 사례를 소개했다. / 드론아이디 제공
IMC는 드론의 산업용 임무 수행 시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비행 자동화 수준을 높이기 위해 설계된 소프트웨어로 비행 계획, 프로젝트 관리, 데이터 처리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다.

드론 운용자는 IMC 프로그램을 통해 기존 2D 지도 상에서 설정해야 했던 드론의 비행 경로를 3D 지도 상에서 입체로 설정해 비행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또 비행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3D 형태로 입체화해 대상물을 정밀하게 재현할 수 있다.

드론아이디는 지난 4월 국내 최초로 인텔 팔콘 8+ 드론과 IMC 프로그램을 활용, 수원 화성의
화홍문을 3D 맵핑하는 데에 성공한 바 있다. 또한, 국내 최초로 드론 자동 비행을 통한 시설물 안전점검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산업용 드론 기반 시설물 안전점검 알고리즘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한편, 인텔의 팔콘 8+ 드론은 중국문물보호협회가 추진중인 만리장성 보수 프로젝트에도 도입되어 인공지능(AI) 기술에 기반을 둔 만리장성 3D 도면을 구축할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