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IMID 2018서 초대형 8K OLED 디스플레이 첫 선 보여

노동균 기자
입력 2018.10.23 12:29
LG디스플레이가 10월 24일부터 26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18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IMID 2018)’에 참가해 20종쯤의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당신의 라이프스타일을 디스플레이하라(Display Your Lifestyle)’는 슬로건을 내걸고 IMID 2018에서 유연한 디자인을 강조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제품과 프리미엄 액정표시장치(LCD) 제품을 대거 전시한다고 23일 밝혔다.

88인치 8K OLED 디스플레이. / LG디스플레이 제공
우선 LG디스플레이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서 처음 선보인 88인치 OLED가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다. 이 제품은 현존하는 OLED TV용 디스플레이 중 가장 큰 패널을 탑재하고, UHD(3840×2160)보다 4배(7680×4320) 더 선명한 화질을 구현했다.

사운드 시스템을 패널에 내재화해 화면에서 사운드가 직접 나오는 65인치 크리스탈 사운드 OLED(CSO)와 벽에 완전히 밀착시켜 거실 인테리어 효과를 높일 수 있는 77인치 UHD 월페이퍼 OLED도 전시한다.

LCD는 프리미엄 제품 위주로 포진했다. 75인치 8K TV용 패널 55인치 패널 4장을 이용한 0.44㎜ 초슬림 베젤 비디오월, IPS기반 고해상도 모니터와 노트북용 디스플레이 등을 선보인다.

자동차 디스플레이로는 플라스틱 OLED(POLED)를 활용한 12.3인치 클러스터(계기판) 제품과 저온폴리실리콘(LTPS) 기반 16.2인치 커브드 디스플레이 등을 전시한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디자인 요소를 가미한 OLED 조명과 자동차용 후미등도 선보인다. OLED 조명은 기존 광원보다 발열이 적고, 자연광에 가까워 눈의 피로도를 최소화 시켜주는 프리미엄 광원이다. 광원 자체를 원형, 사각형 등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 있어 인테리어 효과를 높이는 것을 돕는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이번 IMID 2018 전시회에서 차세대 OLED 디스플레이와 기존 한계를 넘어선 LCD 기술력을 선보여 시장에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디스플레이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