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내 신용정보’ 서비스 시작…하루만에 14만명 조회

유진상 기자
입력 2018.11.02 17:12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은 2일 ‘내 신용정보’를 선보인 지 하루만에 약 14만명의 고객이 서비스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 / 카카오뱅크 제공
내 신용정보는 신용점수뿐 아니라 카드 이용 금액, 대출 보유 현황, 연체, 보증 내역을 한 눈에 확인하는 개인 신용관리 서비스로 지난 31일 오픈했다.

이 서비스는 1금융권 은행에서는 처음 선보인 것으로 카카오뱅크 고객은 계좌가 없어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신용정보가 변경되면, 알림톡과 카카오뱅크 앱 알림서비스로 바로 확인 가능하다.

'내 신용정보' 서비스는 국내 신용평가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제휴해 제공된다. 이에 따라 ‘내 신용정보’에서 조회되는 신용점수와 등급은 실제 카카오뱅크 대출시 산정되는 신용등급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내 신용정보 서비스는 쉽고 편리하게 신용관리를 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라며 "앞으로 카카오뱅크는 고객을 위한 금융관리 서비스를 더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31일 진행된 정기 앱 업데이트를 통해 체크카드 이용실적 조회와 계좌번호 복사 기능 등 편의 기능도 추가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