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10, 美 디스플레이 화질 평가서 ‘최고등급’ 획득

이광영 기자
입력 2019.03.05 20:03
미국 화질평가전문업체 디스플레이메이트는 4일(현지시각) 삼성전자 신작 스마트폰인 갤럭시S10의 화질 평가를 공개하며 최고등급인 '엑설런트(Excellent) A+'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S10의 디스플레이가 화면이 또렷이 보이는 정도를 뜻하는 야외 시인성, 소비전력, 색 정확도 등 항목에서 전작인 갤럭시S9보다 획기적으로 발전했다고 평가했다.

갤럭시S8·갤럭시S9·갤럭시S10 디스플레이 밝기. /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갤럭시S10에는 크기 6.1인치, 해상도 3K QHD+(3040×1440)의 OLED가 탑재됐다.

디스플레이메이트 평가 결과에 따르면 최대 밝기는 갤럭시S9보다 6.9% 밝아졌다. 소비전력은 9.4% 절약됐으며 색 정확도는 실제 색과 가깝게 좋아졌다. 또 눈에 피로를 주는 ‘블루라이트’ 비중을 갤럭시S9 대비 42% 낮춘 것도 최고등급 평가 요인으로 작용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S10 디스플레이는 모든 항목에서 최고 성능을 지닌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다"라고 평가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