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파 실태조사 나선 정부…영유아시설부터 시작

류은주 기자
입력 2019.04.02 17:16
정부가 영유아시설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이용시설까지 전자파 실태조사에 들어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 IT조선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4월부터 어린이집 등 영유아 시설, 지하철역사‧놀이공원 등 다중이용시설, 주거·사무공간 등 다양한 일상 생활공간에 대한 전자파 실태조사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전자파 실태조사는 2월 발표한 생활환경 전자파 안전 국민소통 계획에 따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하 KCA) 전문인력이 현장을 방문해 전자파 측정을 수행한다.

4월부터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의 교실, 복도, 운동장 등 영유아·어린이가 주로 활동하는 공간의 전자파 세기를 측정·평가하고, 무선공유기 적정 설치 위치 안내 등 전자파 저감을 위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측정·평가를 희망하는 영유아시설은 4월 15일부터 KCA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순서에 따라 선정된 540곳(지역별 배분)에 대해 무상으로 시행한다.

6월부터는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고속철 역사, 공항, 놀이공원 등 다양한 다중이용시설과 주거·사무공간에 대해 전자파 실태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며 측정 결과를 공개한다.

특히 7월부터는 주거·사무공간에서 주변 무선국의 전자파 세기를 직접 측정‧확인할 수 있도록 소형 전자파 측정장비를 무상으로 대여하는 서비스가 시행된다.

누구나 장비 대여 신청(KCA 홈페이지)을 통해 주거‧사무공간의 전자파 세기를 시간대별로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