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C 투자 유치 '와그' 135억원 자금 확보…글로벌 개척 진출 가속화

박철현 기자
입력 2019.04.18 07:35
글로벌 여행 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와그(WAUG)를 서비스하는 와그트래블이 시리즈C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사인 LB인베스트먼트, 컴퍼니K파트너스를 비롯해 신규 주주로 SBI인베스트먼트, 알바트로스인베스트먼트, 로그인베스트먼트, 델타인베스트먼트 그리고 IBK기업은행이 참여했다.

라운드 투자 금액은 115억 원이며,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 펭귄 기업 선정으로 20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2016년 서비스 출시 후, 누적 투자액은 250억원으로 국내 단일 액티비티 예약 플랫폼으로 최대 규모다.

여행 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와그(WAUG) 시리즈C 투자 유치. / 와그 제공
와그(WAUG)는 현재 170여 개 도시 2만 여개의 여행 액티비티 상품을 판매 중이다. 와그는 2016년 서비스 출시 이후 연평균 700%의 매출 성장을 이뤄냈으며, 모바일 결제 비율이 84%로 모바일에 가장 최적화된 자유여행 서비스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 1월에는 본격적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했다. 현재 매월 2000건 이상의 해외 사용자의 결제가 이뤄지고 있으며, 80% 이상이 싱가포르,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사용자다.

와그(WAUG)는 경쟁이 치열한 국내 여행 액티비티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글로벌 시장을 개척해 규모와 성장세를 더욱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싱가포르 법인과 일본 지사를 설립했으며, 올해에는 홍콩,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에 진출할 계획이다. 또한 현지에 전문 인력을 채용해 현지 제휴와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다.

자체 브랜드(PB) 투어인 와그 핑크 시리즈도 강화한다. 현재 와그 핑크 시리즈는 총 21개로 8개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다. 최근 ‘괌 와그 핑크 돌핀크루즈’, ‘방콕 와그 핑크 왕궁 투어’ 등 20대 여행자들이 사랑하는 새로운 투어들을 지속적으로 만들어냈다. 올해는 자체 브랜드(PB) 투어를 5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선우윤 와그트래블 대표는 "그 동안 여행 관련한 한국 기업이 글로벌로 진출한 사례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와그는 누구도 도전하지 않았던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우수성을 증명해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와그트래블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글로벌 OTA 경험이 있는 인재를 다수 채용할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