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이석채 전 KT 회장에 징역 1년 실형 선고

이진 기자
입력 2019.10.30 17:53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재판도 영향

이석채 전 KT 회장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는 30일 이석채 KT 전 회장의 업무방해 혐의 관련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이 전 회장은 2012년 KT 신입사원 채용 당시 유력인사와 친인척 등 총 12명의 부정 인사에 관여한 혐의를 받았다.

이석채 전 KT 회장 / 조선 DB
이 전 회장과 함께 재판을 받은 서유열 전 KT 사장과 김상효 전 인재경영실장 등은 각각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이 전 회장의 1심 판결은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의 재판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한다. 김 의원은 자신의 딸과 관련한 KT 인사청탁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이었던 김 의원이 이 전 회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는 대가로 딸의 부정 채용을 요구했다고 판단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