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롱택시, 실시간호출 '지금타기' 서비스 추가

안효문 기자
입력 2019.12.20 10:27
마카롱택시가 예약호출에 이어 실시간호출 서비스 ‘지금타기'를 선보인다. 모범택시 호출 등 신규서비스도 추가했다.

마카롱택시 신규 앱 이용장면. / KST모빌리티 제공
KST모빌리티는 마카롱택시 전용 호출 앱에 실시간호출 ‘지금타기’ 기능 등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추가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존 마카롱택시 전용 앱은 예약호출 방식만 운영됐다. 실시간호출 추가로 편의성을 높였다. 실시간호출 서비스 역시 기존 예약과 동일하게 본인이 타는 ‘내가타기’와 다른 지역에 있는 가족과 지인을 위한 ‘불러주기’ 호출이 가능하다. 마카롱택시, 마카롱파트너스 등 2개 차종을 이용할 수 있으며, 마카롱모범 호출 서비스도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KST모빌리티는 실시간호출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직영 및 가맹 택시 운행대수를 확대했다. 현재 서울에서 약 500대의 택시를 운행하며, 내년 초까지 서울지역에서 약 2000대로 늘릴 계획이다. 가맹 택시 ‘마카롱파트너스’를 준비하는 가입자는 서울 기준 누적 3000대에 달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회사는 이달 시범서비스를 종료하면서 이용요금을 확정했다. 예약호출은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최대 7일 전까지 이용 가능하며 호출비 2000원이 추가된다. 실시간호출비는 1000원, 카시트 이용요금은 3000원이다. 주행거리에 따른 요금은 일반 택시와 동일하다. 실시간호출 및 카시트이용요금은 신규앱 출시 기념으로 일시 면제한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예약 서비스를 통해 출퇴근, 등하교 등 정해진 시간에 반복적으로 이동하는 고객, 불러주기 서비스로 자녀 안전 귀가, 부모님 병원 방문 등 맞춤형 택시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의 수요를 확인했다"며 "실시간호출 서비스를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마카롱택시만의 새로운 서비스를 직접 경험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