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코로나19 중증응급환자 전용 진료센터 마련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3.11 13:41
정부가 코로나19 중증 응급환자를 위한 전용진료센터를 마련한다.

보건복지부와 각 시·도는 한시적으로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중증 응급환자를 진료하는 ‘중증 응급진료센터’를 지정·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복지부 제공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응급실 감염 문제와 코로나19 환자의 치료 적기(골든타임)를 놓치는 문제를 해소하고자 중증응급진료센터를 한시적으로 운영한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상급종합병원, 대학병원에서 운영하는 응급의료센터를 대상으로 지정 대상을 검토한다. 5병상 이상 격리진료구역과 함께 사전환자분류소를 갖추면 진료센터 지정에 참여할 수 있다.

정부는 진료센터 지정병원을 대상으로 건강보험 의료수가를 추가 적용한다. 또 의료진 보호장구와 격리진료구역 설치비, 이동식 엑스선(X-Ray) 장비 구입비 등도 지원한다.

지정된 중증응급진료센터는 응급실 밖에 ‘사전환자분류소’를 마련하고 코로나19 의심증상 여부에 따라 환자를 나눠 각각 다른 장소에서 진료한다. 기침,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는 중증환자는 따로 마련한 격리진료구역에서 응급처치를 받는다. 중증응급환자 집중 진료를 위해 경증환자 응급실 진입은 제한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