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국내 암호화폐 거래 시장 진출

유진상 기자
입력 2020.03.31 16:22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유한회사를 설립하고 국내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바이낸스는 4월 2일부터 바이낸스 유한회사로 한국 유저를 대상으로 디지털 자산 거래소를 소프트런칭한다고 31일 밝혔다. 실제 거래는 4월 6일부터 지원된다.

바이낸스 유한회사는 2월 17일 공개된 ‘바이낸스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세계 첫번째 거래소다. BKRW(원화 스테이블코인), BTC, ETH, BNB를 취급한다. 추후 USDT와 BUSD를 추가할 예정이다. BKRW는 BEP-2(바이낸스 체인)의 원화 기반 스테이블코인으로 가치는 원화와 1대1 비율로 대응된다. 원화 입금과 동시에 1대1 자동 매수 및 매도되어 충전 가능하다.

강지호 비엑스비 공동 창업자 겸 바이낸스 유한회사 공동대표는 "바이낸스 유한회사는 바이낸스의 기술력과 보안, 거래소 운영 노하우는 물론 세계 최대 규모 유동성을 기본에 뒀다"며 "기존 비엑스비가 보유한 한국 디지털 자산 시장 이해와 스테이블코인 전문성을 더해 거래소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