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코로나19 항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착수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6.17 10:40
JW중외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JW중외제약은 윈트(Wnt) 표적항암제 CWP291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치료용 조성물’로 특허 출원했다고 17일 밝혔다.

CWP291은 암세포 성장과 암 줄기세포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인 ‘Wnt/β-catenin’ 기전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다. JW중외제약이 급성골수성백혈병과 다발골수종, 위암 등 다양한 암종을 대상으로 개발하는 혁신신약 후보물질이다.

JW중외제약은 CWP291의 기존 표적항암제 임상연구에서 확인된 GRP78 저해효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임상 가능성을 검토했다. GRP78은 종양의 저항성 발현에 주요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국제학술지 감염저널(Journal of Infection)에 등재된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과 숙주의 수용체 GRP78 결합 부위 예측’이라는 제목의 논문에 따르면 GRP78은 코로나19의 잠재적인 스파이크 결합 부위로 예측됐다.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과 GRP78의 상호작용을 저해시키면 바이러스 진입과 복제를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진행된 CWP291 세포실험에서는 대조약물보다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 결과 CWP291은 최근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된 렘데시비르와 말라리아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에이즈치료제 로피나비르 등에 비해 약 4배 높은 항바이러스 활성을 보였다.

JW중외제약은 앞으로 추가 동물 모델 시험에 돌입하는 동시에 임상시험 착수를 위한 국내외 임상기관과의 협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그동안 독성 문제로 여러 항암제의 약물 재창출이 실현되지 못했지만, CWP291은 한국과 미국에서 안전성이 검증된 임상1상의 약물 용량보다 낮은 농도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