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동남아 스마트폰 시장서 다시 1위

장미 기자
입력 2020.06.17 14:46
삼성전자가 동남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 자리를 탈환했다.

1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1분기 동남아시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8.9%로 1위를 기록했다.

1분기 동남아시아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점유율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중국 오포가 점유율 18.7%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샤오미(14.8%), 비보(13.6%), 리얼미(7.3%)가 3~5위를 차지했다.

중국 제조사들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1분기 1, 2위를 차지한 삼성전자와 오포의 점유율 차이는 미미한 수준이다. 오포는 작년 4분기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동남아 스마트폰 시장에서 주요 스마트폰 가격대가 상승하면서, 삼성전자 플래그십 제품이 트렌드에 맞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2년간 동남아 스마트폰 시장에서 100달러 미만의 제품 판매량은 감소했고, 400달러 이상의 제품 판매량은 꾸준히 증가했다.

박진석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삼성이 노트10 및 갤럭시S10 시리즈로 소비자들의 트레이드업 수요를 잘 공략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중저가 제품 라인업을 더 확충하고 판매채널 다변화를 추진한다면 동남아 시장에서의 선두를 이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