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코드42, e모빌리티 전문 기업 퍼플엠 설립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7.20 09:39 수정 2020.07.20 09:53
전기차 기반 맞춤식 모빌리티 사업 추진
이사회 의장에 송창현 코드42 대표, CEO는 ‘풀러스' 출신 서영우 임명

기아자동차가 코드42와 손잡고 모빌리티 전문기업 ‘퍼플엠(Purple M)’을 설립한다. 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맞춤식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좌측)송호성 기아차사장과 송창현 코드42 대표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 기아자동차
20일 양사에 따르면 기아차는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 전담 법인을 별도로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코드42는 양사간 협력을 보다 강화하는 차원에서 퍼플엠에 출자하고 이사회도 참여키로 했다.

이사회 의장은 송창현 코드42 대표가 맡는다. 글로벌 IT 기업을 두루 거친 경험과 통찰력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퍼플엠 CEO에는 카풀 서비스 스타트업 ‘풀러스’ 대표 출신 서영우 씨가 임명됐다. 서영우 대표는 풍부한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사업을 이끌 적임자로 꼽혔다.

사명은 보라색을 의미하는 퍼플(Purple)과 모빌리티를 뜻하는 M을 결합해 지었다. 보라색은 기존의 관습과 틀을 깨는 도전적인 시도를 상징하는 색으로,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선도를 위한 혁신 DNA를 이식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퍼플엠은 코드42의 기술력이 집약된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유모스(UMOS)를 기반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유모스는 자율주행차와 드론, 딜리버리 로봇 등 다양한 미래 이동수단을 이용해 카헤일링(차량호출)과 카셰어링(차량공유), 수요응답형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온라인 쇼핑 등 모든 모빌리티 서비스를 아우르는 통합 플랫폼이다.

송호성 기아자동차 사장은 "코드42는 미래 혁신 기술 분야 국내 최고 업체로 기존과 차별화된 e-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최적의 파트너다"라며 "새로 설립된 퍼플엠을 중심으로 기아차는 미래 e-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는 핵심플레이어로 거듭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송창현 코드42 대표는 "전기차 시대를 본격적으로 앞당기고 있는 기아차와 힘을 모아 설립한 퍼플엠이 e-모빌리티 인프라부터 서비스까지 모든 영역을 아우르는 것이 우리의 방향이다"라며 "코드42의 핵심 기술력이 결집된 유모스는 e-모빌리티 생태계를 완성시키는 코어(Core) 동력으로 움직일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