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8월 종이책 신규작 2권 공개

김형원 기자
입력 2020.07.31 10:44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는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인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의 신규 작품으로 데이비드 발다치의 ‘진실에 갇힌 남자’와 김이설의 ‘우리의 정류장과 필사의 밤’을 동시 공개한다고 31일 밝혔다. 기존에 한 권의 책이 배송되었던 것과는 달리, 8월부터는 2권의 책 중 구독 회원이 원하는 종이책을 직접 선택해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밀리의 서재
‘진실에 갇힌 남자’는 미국 스릴러 작가 데이비드 발다치의 신작 장편소설이다. 출간 이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화제작이다. 모든 것을 기억하는 남자 ‘데이비드 데커’가 지나간 사건과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내용을 담았다.

김이설의 ‘우리의 정류장과 필사의 밤’은 작가가 6년만에 선보이는 장편 소설이다. 온전한 나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려는 한 여성의 두려움과 고통, 용기를 작가 특유의 문체로 그려냈다는 평가다.

밀리의 서재는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에서 선보일 작가 라인업도 공개했다. 10월에는 김초엽과 김엄지 작가의 작품이, 12월에는 정여울 작가의 신작이 예정됐다.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라인업은 밀리의 서재 앱을 통해 매 짝수 달 1일 오후 12시에 공개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