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KT, 공공와이파이 1만개 더 깐다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8.20 12:00
실외 생활시설 위주 구축
2022년까지 총 4만1000개소 추가 구축
노후 공공 와이파이 최신장비로 연내 교체

정부가 디지털 뉴딜 정책 일환으로 행정복지센터, 도서관, 버스정류장 등 공공장소에 연말까지 무료 와이파이 1만개소를 추가 확대 구축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16개 광역시도로부터 구축장소 수요 발굴, 구축 사업자(KT) 선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자체-정보화진흥원-사업자간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은평구 은평구립도서관에서 KT직원이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하는 모습 / KT
정부와 KT가 상호출자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하며, KT 투자 규모는 약 180억 수준이다. KT는 공공와이파이 구축과 더불어 도농간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농어촌 통신망 고도화 사업에도 참여해 233개 마을에 초고속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가계통신비 경감, 지역 주민들의 정보 접근성 강화 등을 위해 현재 1만88000개소 공공장소에 무료 와이파이를 운영 중이다. 2022년까지 총 4만1000개소(2020년 1만, 2021년 1만500개, 2022년 1만6000개)를 추가 구축할 예정이다.

2020년부터는 건물 실내 위주의 구축에서 벗어나 버스정류장, 지역 소규모 공원, 체육시설 등 국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실외 생활시설 위주로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한다.

2014년 이전 설치한 노후 공공 와이파이 1만8000개 AP를 와이파이 6(802.11ax)로 연내 교체해 서비스 품질도 강화한다. 과기정통부는 공공 와이파이 품질 이슈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통합관리센터(이하 센터)의 역할과 기능도 강화할 방침이다.

그간 공공 와이파이사업은 구축 사업자에 의해 관리됐으나 2019년말에 센터로 일원화했다. 사업자 시스템과 연동을 완료하여 센터에서 공공 와이파이 동작상태, 트래픽 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점검한다.

지자체 등이 자체적으로 구축해 운영하는 와이파이도 센터로 관련 정보를 연동해 중복 구축 방지, 품질 관리, 민원 대응 등을 통합했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데이터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공공 와이파이는 코로나 확산 국면에서 원격교육, 재택근무 등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 누구나 비대면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필수적인 수단으로 그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며 "2022년까지 공공 와이파이 4만1000개소 신규 구축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국민들이 어디서나 데이터를 맘껏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