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모건, 200억달러 규모 브라질 PB 사업 철수

윤미혜 기자
입력 2020.09.02 10:35
미국 최대 투자은행 JP모건이 브라질 민간은행 브라데스코(Banco Bradesco)에 프라이빗뱅킹(PB) 고객을 이관하고 브라질에서 관련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구글 갈무리
1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데스코는 JP모건의 브라질 고객을 이관받아 이들에게 제품과 서비스를 계속 제공한다고 밝혔다. 계약 조건에 따라 PB 고객들은 브라질 은행으로 이전을 선택할 수도 있다.

JP모건은 브라질 프라이빗 뱅킹에서 약 200억달러(37억1000만달러)를 관리해 왔다. JP모건은 이 문제에 대해 언급을 회피했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