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LG화학, 아니면 말고식 비방 대신 근거 제시하라”

이광영 기자
입력 2020.09.07 14:30
LG화학과 배터리 특허 소송 중인 SK이노베이션이 최근 논란이 되는 '994 특허'에 대한 LG화학의 주장에 정면 반박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4일부터 특허침해 소송과 관련, 날선 신경전을 벌이는 중이다. 금요일인 4일부터 일요일인 6일까지 각각 두 차례 보도자료를 내놓으며 상대방을 비판했다.

SK이노베이션 연구원이 전기차 배터리용 셀을 들고 있다./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최근 LG화학의 ‘SK 입장에 대한 당부사항’이란 제목의 입장문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 소송을 억지·왜곡 주장으로 덮으려 한다"며 "LG화학은 소송을 먼저 시작한 당사자로서 사실을 근거로 정해진 소송절차에 정정당당하게 임해 주길 바라며 근거를 명확하게 제시해달라"고 6일 지적했다.

SK이노베이션은 입장자료에서 "SK이노베이션은 2015년에 지금 논란이 되는 994 특허를 출원했다"며 "LG화학이 (994특허의) 선행기술이라 주장하는 A7이라는 제품은 2013년에 출시했는데, 이미 출시된 경쟁사 제품에 적용된 기술을, LG의 표현에 따르면 '훔쳐서' 무효가 될 특허를 출원할 바보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특허를 다뤄본 사람에게 지극히 상식적인 것이고 LG화학도 이를 모를 리 없다"며 "LG화학은 특허 자체에 대한 합리적 논쟁보다 오로지 SK이노베이션을 비방하는 데 몰두하다가 급기야 상식 밖 주장을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은 논란의 핵심인 특허 994와 관련 "특허 994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을 때 LG화학이 그들이 가진 기술을 특허화한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면 바로 A7이라는 제품을 내놓고 특허무효를 주장했을 것이다"라며 "LG화학은 소송을 제기한 2개월이 지난 후 제출한 첫번째 서면에서 100여개의 특허를 나열하며 선행기술이라 주장했지만 거기에는 A7이라는 제품은 들어 있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LG화학이 증거로 인용한 문서들에 대해서는 문서 제목만 제시해 뭔가 있는 것처럼 얘기했지만 특허 관련 정보를 전혀 담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지적한 문서 중 ‘Creative Idea’를 논했다고 주장하는 파일이라는 문서는 A7 제품에 대한 어떠한 언급조차 없다"며 "2015년 ‘2nd Regular Meeting Material(2차 정담회)’ 또한 사내 팀간 친목을 도모하기 위한 미팅 자료로서 특허 기술에 대해서는 어떠한 정보도 담겨있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994 특허 발명자가 LG화학에서 이직한 사람은 맞지만, LG화학이 관련 제품을 출시한 2013년보다 5년 전인 2008년 이직했다"며 "이직했다는 사실과 특허 사이에는 아무런 인과관계도 없음은 시간 순서만으로도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의 손을 들어준 미국 ITC의 예비판정에 대해 "ITC가 위원 만장일치로 전면재검토(Review in its entirety)를 결정하면서 지워진 문서 중 어떤 문서가 영업비밀이나 LG화학의 손해와 관련된 문서라는 것인지 설명하라는 명령을 내렸다"며 "ITC는 분쟁과 관련한 증거가 실제 삭제됐는지에 대한 의문을 표명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994 특허소송에서 ITC의 명령으로 SK이노베이션 내에서 LG화학측 전문가가 2개월 간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했다"며 "994 특허에 LG화학의 정보를 참조했거나 이런 사실을 은폐했다는 아무런 증거도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주장하는 증거인멸은 정직한 소송행위라기보다 소송과 소송 밖 협의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비신사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LG화학에는 더이상 억지 증거인멸 주장을 유포하지 말고, 소송 절차 내에서 정정당당하게 진실을 가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끝내 멈추지 않는다면 소송 상대방인 SK이노베이션은 어쩔 수 없이 묵묵히 가야 할 길을 갈 수 밖에 없다"며 "대화를 통해 현명하고 합리적으로 해결로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