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센터 담겼다" 구글, 화상회의 위한 하드웨어 '시리즈 원' 공개

송주상 기자
입력 2020.09.16 11:07
구글이 화상회의를 위한 새로운 하드웨어를 공개했다. 인공지능(AI) 활용을 위해, 하드웨어에는 구글 데이터센터에서 사용하는 AI칩도 포함됐다.

구글클라우드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구글 미트를 위한 신규 하드웨어 '시리즈 원'을 16일 소개했다. 회의 장소 크기에 따라 총 3종으로 나뉜다. 스마트 카메라, 스마트 오디오 바, 미트 컴퓨트 시스템이 기본 구성 하드웨어다.

구글미트를 위한 새로운 하드웨어 ‘시리즈 원’이 공개됐다. /구글클라우드
이들 중에서 스마트 오디오 바와 미트 컴퓨트 시스템에는 ‘TPU(Tensor Processing Unit)’가 활용된다. TPU는 구글이 자체 개발한 데이터 분석 및 딥러닝용 AI칩으로, 구글은 상용판매 없이 구글 데이터 센터에서 사용한다. 최근에 공개된 TPU는 약 30초만에 AI학습을 완료하는 성능을 자랑했다. 구글 AI기술의 결정체인 셈이다.

TPU라는 날개를 단 시리즈 원은 별도 관리 없이도 대면 회의와 비슷한 환경을 화상에서 제공하기 위해 AI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스마트 오디오 바는 AI를 통해 멀티 채널 노이즈 캔슬링, 목소리 증폭 기술 등을 지원한다. 기기에 내장된 마이크를 통해 방안의 소음을 제거하고, 다수가 말해도 발화자 개인별 목소리로 나눠 듣는다.

여기에 스마트 카메라는 발화자에 따라 자동으로 프레임을 조절한다. 예를 들어, 한 명만 비추던 카메라가 다른 한 명이 발화를 시작하면 두 명 모두 담기 위해 자동으로 화면으로 조절한다.

시리즈원의 모든 하드웨어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관리할 수 있다.

가격은 스몰룸키트(최대 6명) 2700달러, 미디엄룸키트(6-10명) 3000달러, 그리고 라지룸키트(10-20명) 4000달러로 알려졌다. 색상은 검은색과 흰색 2종으로 구성됐다.

이르면 10월 중순부터 미국, 캐나다, 일본 등 15개국에서 판매 예정이다. 국내는 초기 출시 지역에 포함되지 않았다.

스마트 오디오 바 및 스마트 카메라(상단), 미트 컴퓨트 시스템(하단 좌측), 리모콘으로 구성된 스몰룸키트 /구글클라우드
송주상 기사 sjs@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