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사용자에 먼저 말 거는 스마트 스피커 개발 토대 닦았다

김평화 기자
입력 2020.10.28 13:00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사용자 상황별로 최적의 대화 시점을 찾아내는 스마트 스피커 개발 문을 열었다.

스마트 스피커의 최적 발화 시점을 위한 상황맥락 요인을 찾아낸 연구팀으로 왼쪽부터 차나래 제1저자(KAIST)와 김아욱 교수(강원대), 이의진 교수(KAIST). / KAIST
KAIST 전산학부 이의진 교수 연구팀은 전산학부 이재길 교수, 산업디자인학과 이상수 교수와 다학제 연구팀을 구성해 스마트 스피커가 선제적으로 말 걸기 좋은 시점을 찾는 상황맥락 요인을 찾아냈다고 28일 밝혔다.

다학제 연구팀은 연구를 통해 스마트홈 환경에서 최적의 발화 시점을 결정하는 중요 사용자 상황맥락 요인을 찾았다. 스마트 스피커에 탑재된 인공지능(AI) 비서가 스스로 음성 서비스를 시작하거나 중지, 재개하는 등의 결정을 하기 위한 필수 기술이다.

사용자 상황맥락 요인은 크게 개인적 요인과 움직임 요인, 사회적 요인으로 나뉘었다. 개인적 요인은 활동 집중도와 긴급함, 바쁨 정도, 정신적·육체적 상태 등 네 가지 상황에 따라 스마트 스피커 사용에 영향을 미쳤다. 움직임 요인은 외출과 귀가, 활동 전환 등 세 가지 상황과 연관이 있었다. 사회적 요인은 함께 거주, 활동하는 이가 있는지에 따라 스마트 스피커 사용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확인해주는 요소다.

다학제 연구팀의 이같은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재원의 한국연구재단-차세대정보컴퓨팅기술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유비쿼터스 컴퓨팅 분야 국제 최우수 학술지인 ‘Proceedings of the ACM on Interactive, Mobile, Wearable and Ubiquitous Technologie’ 9월호에 게재됐다. 논문명은 ‘Hello There! Is Now a Good Time to Talk?: Opportune Moments for Proactive Interactions with Smart Speakers’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