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 올린 LG에너지솔루션, 2024년 매출 30조 목표

이광영 기자
입력 2020.12.01 11:13
세계 1위 배터리회사 ‘LG에너지솔루션’이 1일 공식 출범했다. 2024년 매출 30조원을 달성해 세계 최고의 에너지솔루션 기업이 되겠다는 목표다.

LG에너지솔루션은 1일 창립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김종현 사장을 초대 대표이사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1984년 LG생활건강에 입사해 LG그룹 회장실, LG화학고무/특수수지사업부장, 소형전지사업부장, 자동차전지사업부장을거쳐 2018년부터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아 배터리사업을 세계 1위 반열에 올려놨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왼쪽)와 신학철 LG화학 부회장(LG에너지솔루션 이사회 의장) / LG화학
김 대표는 이날 출범사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불모지인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을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개척했고, 많은 우려와 역경을 이겨내며 최근에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누구보다 먼저 구조적 이익 창출의 기반을 다졌다"며 "이제 더 큰 꿈을 실현하기 위해 분사까지 성공적으로 이뤄내며 위대한 여정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여정은 최고의 기술과 품질로 기대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고 인류의 삶을 혁신적으로 개선하며 친환경을 선도하는 기업, 무엇보다 우리 구성원들이 회사와 함께 성장하며 자긍심을 느끼는 모두에게 최고의 가치를 주는 LG에너지솔루션으로 향하는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지금까지 우리가 이룬 성과들은 생각보다 위대하다"며 "그 저력을 믿고 자신감 있게 미래를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신설법인 사명 LG에너지솔루션은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에너지에 대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기업’을 뜻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국내외 임직원이 2만2000명(국내 7000명, 해외 1만5000명)이다. 충북 청주 오창, 미국 미시간, 중국 신강/빈강,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생산기지를 구축했고, 대전, 미국 트로이, 중국 난징,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R&D테크센터를 운영하며 글로벌 경영체제를 구축했다.

2020년 예상 매출액은 13조원쯤이다. 2024년에는 2배 이상인 30조원 이상을 달성해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적기 적소에 투자를 확대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고성능 제품과 스마트팩토리 등 선도적인 공정 기술로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배터리 케어/리스/충전/재사용 등 배터리 생애 전반에 걸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E-플랫폼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춰, 전기차 시장 확대 및 배터리의 사회적 가치 제고에 기여할 방침이다.

이외 전고체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개발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성장동력을 지속 확보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초대 이사회 의장은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맡는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신 부회장의 이사회 의장 선임 배경에 대해 "신 부회장은 모회사인 LG화학과 사업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기여하고, 글로벌 사업 전문성과 균형감 있는 시각을 바탕으로 해외사업 비중이 높은 배터리 사업에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