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즌 DSS 활용한 5G LTE보다 느려

류은주 기자
입력 2020.12.23 15:16
버라이즌이 전국적인 5세대(5G) 네트워크망 구축에 LTE 주파수를 사용하는 동적주파수공유(DSS) 기술을 사용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해당 기술로 구축한 5G 속도가 LTE보다 느리다는 지적이 나온다.

PC매거진이 뉴욕시에서 속도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에서 5G 속도(왼쪽)가 LTE보다 느린 모습 / PC 매거진
22일(현지시각) PC 매거진, 더버지 등에 따르면 뉴욕시에서 아이폰12 프로를 사용한 테스트에서 DSS 5G가 4G보다 느린 속도를 기록했다. 이런 결과는 10월 시카고에서 픽셀5로 시험한 결과와 비슷하다.

이같은 시험 결과에 버라이즌 측은 "대부분의 고객에게 5G 전국 네트워크의 성능은 4G와 비슷할 것이다"며 " DSS는 신기술로 계속해서 수정 중이며, 2021년이후까지 성능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버라이즌은 5G 상용화 초기 당시 주력으로 활용한 28㎓ 대역으로 전국 커버리지 확보가 어렵자, DSS를 활용해 텍사스와 뉴욕 등 일부 도시에 5G 망을 구축 중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LTE 성능과 다를게 없다는 점에서 ‘가짜 5G’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