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렉스인포텍 '유비페이' 교회에서 쓴다

김준배 기자
입력 2020.12.24 15:39
교회 헌금 납부가 편리해진다.

하렉스인포텍은 국민일보와 손잡고 교회 유비페이 플랫폼 활용 사업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교인이 모바일 간편헌금 및 간편후원 서비스를 할 수 있고, 관련 콘텐츠와 편리한 실생활 서비스를 이용한다.

순복음교회 앱에서 하렉스인포텍 유비페이로 모바일 헌금 시연 모습 / 하렉스인포텍
이번 서비스로 수작업에 의존해 온 헌금 수납 및 관리 업무가 자동화되어 교회 업무 효율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 복수등록을 통해 가족헌금도 간편하게 납부하고 한 번에 여러 건의 헌금과 후원을 납부할 수 있다.

하렉스인포텍은 최근 도로공사, 울산시, 여의도순복음교회 등 어려 곳에 유비 플랫폼을 공유하여 제휴사들이 별도 비용 없이 비용절감은 물론 소비자 최적의 자체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플랫폼 공유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박경양 하렉스인포텍 대표는 "범크리스찬 플랫폼을 보급해 비대면 시대에 교인들에게 환영받는 혁신적인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준배 기자 jo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