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김준 사장, 친환경 중심 뉴SK이노 강조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1.04 10:43
김준(사진)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새해 친환경 중심으로 변화한 새로운 SK이노베이션으로 거듭나자고 강조했다.

김준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2021년은 SK이노베이션이 새로운 10년의 담대한 출발을 시작하는 해다"라며 "코로나19 영향에 석유화학 중심 기업들이 직면한 치명적 생존 위협에서 근본적으로 벗어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친환경 에너지와 소재 중심으로 기업 방향을 설정했고, 올해가 본격적 실행의 원년이다"라며 "모두가 강한 의지와 패기로 친환경 중심의 전면·근본적 혁신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완성하자"고 말했다.

그는 "배터리·소재 사업은 친환경 성장의 중심으로 이제 시장에서 성장 가치를 평가받기 시작했다"며 "과감한 투자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글로벌 최고 기업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생존 문제에 직면한 석유·화학·윤활유 사업은 국내외에서 다양한 방안을 적극 발굴해 가시적 성과를 시현하고 친환경 사업 모델을 구체화해야 한다"며 "화학 사업은 플라스틱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는 회사로 거듭나자"고 덧붙였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