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신임 복지부 장관 "11월 집단면역 기대"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1.21 14:51 수정 2021.01.21 17:14
권덕철 신임 보건복지부 장관이 오는 11월쯤 국민 70%는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는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 장관은 21일 화상으로 열린 신년 기자 간담회에서 "백신은 2월부터 접종을 시작하고, 국산 치료제 역시 2월 초 조건부로 상용화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11월 쯤에는 국민의 70%가 집단면역을 형성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백신이 ‘게임 클로저’가 될지 모르지만, 인구의 70%가 면역반응을 보였다고 해도 감염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권덕철 신임 복지부 장관/ 복지부
현재 정부는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와 개별 제약사를 통해 5600만 국민이 맞을 수 있는 백신 물량을 확보해 내달 접종을 시작한다. 코백스로부터 받게 될 초도 물량은 약 5만명분이다. 정부는 독감 유행 시기에 앞서 감염을 최소화하고 중증 환자를 줄이는 것을 목표한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백신 선택권에 대해 권 장관은 "선택권이 주어지면 국민께 혼란을 줄 수 있다"며 "해외 접종 사례 중 부작용을 면밀히 파악하고, 해당 백신 접종 과정에서 부작용 등 사례가 나오면 신속하게 사후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백신을 접종하더라도 감기나 인플루엔자(독감)처럼 코로나19도 유행할 수 있다고 봤다. 권 장관은 "백신을 맞는 이유는 감염을 막는 것도 있지만 고위험군 환자가 중증 상태로 되지 않도록 막는 효과도 있다"며 "올해는 백신·치료제가 방역과 병행되는 해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근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형평성 논란과 관련해서는 "세밀한 방역수칙을 만들겠다"고 했다. 권 장관은 "집합금지를 일률적으로 적용하면 행정당국은 수월하고 원활하게 조치할 수 있지만, 생업 입장에서는 일률적인 적용이 어렵다는 것을 알게됐다"며 "방역과 서민경제 조화도 상당히 어려운 과제인만큼, 활동이나 행위 중심으로 방역수칙 준수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