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글로벌 BBIG ETF에 10조 쏠려

유진상 기자
입력 2021.01.22 17:59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한국, 미국, 홍콩 등 3개국에 상장한 ‘미래에셋 글로벌 BBIG ETF 시리즈’의 순자산이 10조원을 넘었다고 22일 밝혔다.

BBIG ETF는 배터리, 바이오, 인터넷, 게임산업 관련 기업에 집중투자하는 상품이다. BBIG 산업은 성장 모멘텀과 글로벌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국판 뉴딜 수혜가 기대되는 분야다. 세계적으로도 클라우드, 전기차, 이커머스 등 BBIG 관련 기업에 관심이 높아진다.

1월 15일 종가 기준 규모가 가장 큰 미래에셋 상품은 ‘LIT ETF(Global X Lithium & Battery Tech ETF)로 그 규모는 3조원에 육박한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맞춰 채굴 및 정제, 배터리 생산 등 리튬 사이클에 투자해 2020년 수익률 126%를 기록했다.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CLOU ETF(Global X Cloud Computing ETF)’도 1조7000억원으로 규모가 크다. 지난해 수익률은 77%다.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클라우드 컴퓨팅 ETF인 First Trust SKYY ETF의 58% 높다.

국내 상장 TIGER ETF 중에는 지난해 10월 상장한 ‘TIGER KRX BBIG K-뉴딜 ETF’가 관련 투자상품에 해당한다. 설정 이후 24.3%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개인 매수세를 중심으로 전체 ‘TIGER K-뉴딜 ETF 시리즈’가 상장 3개월만에 순자산 1조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또 태양광, 풍력, 수력 등 기술 개발과 중국 클린에너지 기업에 투자하는 ‘Global X China Clean Energy ETF’는 작년 95% 수익률을 보였다.

미래에셋은 관계자는 "한국, 미국, 캐나다, 호주, 홍콩 등 10개국에서 400여개 ETF를 공급하고 있다"며 "작년 말 기준 운용규모 65조원이 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ETF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은주 인턴기자 leeeunju@chosunbiz.com
#미래에셋자산운용 #BBIG #글로벌ETF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