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컨소시엄, 세종시 자율주행센터 사업 수주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1.31 09:00
LG유플러스가 자율주행 기술 시연, 실증에 이어 빅데이터 기반의 관제센터 구축에 나섰다. 7월 구축을 마친 후 본격적인 운영을 통해 자율주행 상용화에 힘쓸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컨소시엄이 구축하는 세종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의 관제실 및 상황판 예상도.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세종특별자치시(세종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 및 플랫폼 구축' 사업자로 LG유플러스 컨소시엄이 선정돼 관제센터 구축과 운영을 맡게 됐다고 31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컨소시엄에는 LG유플러스 외에 에스트래픽, 펜타시스템테크놀로지, 싸인텔레콤, 바이브컴퍼니 등이 참여한다.

세종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 및 운영 사업은 ‘자율주행 실증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에서 자율주행 실증 차량의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한다. 관제 컨트롤 타워 구축과 향후 사업화도 내다본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의 관제센터를 구축한다.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는 자율주행 실증 차량의 운행, 인프라, 교통 정보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한 뒤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공유하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다. 5G도 시범 적용한다.

세종시에서 진행되는 자율주행 실증 환경의 다양화를 위해서는 기존 실증 구간을 60km 범위까지 늘리도록 정밀지도를 확대 적용한다. 고정밀 측위기술(RTK)도 시범 적용한다. 빅데이터 관제센터에 오픈랩을 구축해 다양한 빅데이터를 개방, 오픈 API를 제공해 중소기업의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과 상용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보안을 위해서는 인증체계와 양자내성암호 등을 적용한다.

세종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는 세종시 산학연 클러스터 지원센터에 들어선다. LG전자는 7월 구축을 마친 후 안정화 기간을 거쳐 본격적인 운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 상무는 "LG유플러스의 자율주행 서비스(V2X) 네트워크 기술의 강점과 컨소시엄사의 지능형교통정보시스템(C-ITS) 수행 경험 등을 바탕으로 빅데이터 자율주행 관제센터 구축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며 "단순 실증을 넘어 자율주행 상용화와 스마트시티로의 확산 등을 앞당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