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축구연맹과 손집고 K리그 채널 연다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2.04 11:50
KT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손잡고 K리그 중계 전문 채널을 선보인다. 프로 스포츠 저변 확대와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KT는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연맹과 K리그 가치 향상 및 스카이스포츠 채널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KT는 이번 협약으로 스카이 TV가 소유한 스포츠 전문 채널 ‘스카이스포츠’를 물적 분할한다. 프로축구연맹은 이에 상응하는 현금을 출자해 K리그 중심의 중계 채널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조인트벤처)을 설립한다.

KT는 미디어플랫폼 역량과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생동감 넘치는 K리그 중계방송 제작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축구 교육 프로그램이나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 등 참신한 형식의 콘텐츠도 개발해 스카이스포츠 채널에 제공할 예정이다.

구현모 KT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무관중 경기가 지속해 스포츠 중계 기술과 미디어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1200만 가입자 기반의 KT그룹 미디어 플랫폼 역량을 총동원해 경기 현장의 열기를 국민 누구나 안방에서 생생하게 향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