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직원, 강남 오토웨이타워서 추락사

안효문 기자
입력 2021.02.18 18:07
현대자동차 주요 부서가 입점한 강남 오토웨이타워에서 30대 남성이 투신해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오토웨이타워 실내 전경 / IT조선 DB
18일 서울 수서경찰서와 현대자동차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0분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오토웨이타워에서 현대자동차 국내사업본부 소속 직원 A씨(36세)가 뛰어내렸다. 이 사고로 A씨는 현장에서 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화면 등을 입수해 사고 원인 분석에 나섰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된 점 등을 근거로 타살은 아닌 것으로 파악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개인적인 사유인 만큼 사고 관련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긴 곤란하다"며 "경찰조사에 적극 협조하는 한편 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 상황 파악 등에 나설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