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토어, 260억원 투자 유치…통신3사 지분 53.9%로 확대

오시영 기자
입력 2021.03.03 09:41
원스토어는 KT와 LG유플러스로부터 26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토종 앱마켓 경쟁력을 키워 한국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를 굳건히 해야 한다는데 통신3사가 공감대를 형성했기 때문이다. 특히 통신3사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기존 사업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하고 공동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원스토어는 2016년 통신3사 각각의 앱마켓(SK텔레콤 T스토어, KT 올레마켓, LG유플러스 U+스토어)과 네이버 앱스토어가 통합해 출범한 플랫폼이다. KT와 LG유플러스의 지분 확보(3.8%)로 원스토어의 지분구조는 통신3사(53.9%)와 네이버(26.3%), 재무적투자자(18.6%)로 바뀐다. 기존 지분은 SK텔레콤(52.1%), 네이버(27.4%), 재무적투자자(19.4%) 순이었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지난 5년간 공동 사업자로 함께 한 두 통신사가 주주로 참여하면서 더 높은 차원의 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며 "업계와 상생하고 이용자에게 더 큰 혜택을 제공하는 한국 대표 앱마켓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스토어는 연내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이다. 원스토어는 2020년 8월 기준 한국 앱마켓 시장점유율 18.3%를 기록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이어 2위에 올랐다. 2020년에는 출범 이후 최초로 당기순이익 흑자를 냈다. 시장조사기관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같은 해 원스토어 거래액 성장률은 34.4%로 경쟁 앱마켓 성장률보다 2배쯤 높았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