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적합한 일자리 거부하면 추가 실업수당 없다" 강수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5.11 10:29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경제 회복세에 비해 좀처럼 고용률이 오르지 않자 추가 실업수당을 지급하지 않을 수 있다며 강수를 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바이든 트위터
10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경제 관련 연설에서 "실업자가 적합한 일자리를 제안받는다면 이를 수용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실업수당을 잃어버릴 것임을 분명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기존 실업수당에 주당 300달러(33만5000원)를 추가로 지급하는 정책을 펼쳤다. 미국은 지난달 일자리 100만개 증가를 기대했지만, 이와 달리 26만6000개가 늘어나는 데 그쳤다. 추가 수당이 실업자들의 구직 의지를 꺾는 방향으로 작용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바이든 행정부는 해당 정책을 9월까지 연장했지만, 고용률이 오르지 않자 추가 수당을 지급을 철회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반면 코로나19 장기화로 보육 수단을 찾지 못한 가정과 여전히 낮은 임금을 제시하는 고용주가 많은 상황도 낮은 고용률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처한 깊은 곤경에서 빠져나오는 일이 쉽고 간단하지만은 않다"며 "분명한 점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