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스마트 헬스 활성화 협력

이은주 기자
입력 2021.06.22 22:43
카카오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과 보건의료 디지털 환경 조성 및 스마트 헬스 시장 활성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22일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의료 적정성 평가, 건강보험/자동차보험/의료급여 등 진료비 청구심사를 진행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의료 공급자에게 진료비를 지급하는 역할을 하는 국민의료평가기관이다.

/카카오 제공
3사는 이날 판교에 위치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오피스에서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 신정환 카카오 수석부사장,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보건 의료 디지털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3사는 이번 협약으로 보건 의료 디지털 혁신을 통한 스마트 헬스 기반 활성화, 인증서 및 전자문서 플랫폼을 통한 디지털 의료환경 조성, AI와 클라우드 등 신기술 지원, 비대면 업무 환경 및 인프라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 i 커넥트 톡’, ‘카카오 i 클라우드’ 등 AI와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을 보건의료 분야로 확대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 국민은 ‘카카오 i 커넥트 톡’으로 다양한 의료 정보를 손쉽게 확인하고 상담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카카오 i 클라우드’를 이용해 비대면 업무 환경을 개선하고 업무를 디지털화하는 등 인프라 혁신을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카카오는 심사평가원 정보와 카카오 인증서를 기반으로 디지털 의료 환경을 조성하는데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 인증서는 회원 가입이나 별도 앱 설치 과정 없이 국세청 홈택스와 행정안전부 정부 24 서비스 로그인, 국가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 관세청 개인통관고유부호 조회 등을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6월 기준 이용자는 1500만명에 달한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다양한 AI 기술을 활용해 심사평가원이 보유하고 있는 보건의료정보를 안전한 환경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의료 시장의 디지털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신정환 카카오 수석부사장은 "카카오가 보유한 인증 기술과 서비스가 보건의료정보의 디지털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심사평가원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