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오큘러스 퀘스트2 판매 중단… "피부 질환 일으켜"

이은주 기자
입력 2021.07.29 10:27 수정 2021.07.29 14:53
페이스북이 VR 헤드셋 기기인 ‘오큘러스 퀘스트2’ 판매를 잠정 중단하고 리콜 조치를 취한다. 헤드셋을 이용한 후 피부 질환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오큘러스 퀘스트2 / 오큘러스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29일(현지시각) BBC 등 외신은 페이스북이 오큘러스 퀘스트2의 판매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또 헤드셋 내 쿠션 역할을 하는 고무 안면 인터페이스 부분은 리콜한다. 피부질환의 원인으로 지목된 데 따른 조치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에 따르면 오큘러스 퀘스트2를 사용하던 소비자 5000명 이상이 피부 자극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중 45명은 발진과 부어오름, 가려움 등 증상으로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페이스북 측은 "매우 적은 비율의 사용자가 문제를 겪고 있다"면서도 "우선 판매를 일시 중단하고 오큘러스 퀘스트2 헤드셋에 새로운 실리콘 커버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오큘러스 퀘스트2를 구매한 고객은 해당 부품 위에 덧씌울 수 있는 실리콘 커버를 무상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