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메타버스 기업 위지윅스튜디오 경영권 인수

박소영 기자
입력 2021.08.25 10:03
컴투스는 메타버스 기업 위지윅스튜디오의 경영권을 인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컴투스는 1607억원을 투자해 위지윅의 보통주 1127만주를 인수한다. 앞서 컴투스는 3월에도 위지윅의 500만주(450억원) 지분을 획득했다. 이에 따라 컴투스가 차지하는 지분은 총 38.11%으로 위지윅의 최대주주가 돼 경영권을 인수하게 됐다.

컴투스는 위지윅의 지식재산권(IP)과 제작 역량을 확보해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영화, 드라마, 웹소설 등 위지윅의 여러 작품을 글로벌 게임으로 제작한다.

위지윅은 컴퓨터그래픽(CG), 시각특수효과(VFX) 기술로 넷플릭스 ‘승리호’를 비롯해 국내외 다양한 영화, 드라마 등을 만든 콘텐츠 제작사다. 드라마∙영화∙애니메이션∙웹소설∙뮤지컬∙OST 제작과 배급∙유통∙공연∙전시 컨벤션 등을 아우르고 있다. 특히 최근 상장한 자회사 ‘엔피’는 온∙오프라인 브랜드 익스피리언스(BE) 서비스 제공한다. 또한 메타버스와 연계하는 확장현실(XR)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갖추고 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