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해외여행 현황 안내 페이지 리뉴얼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8.30 12:26
인터파크는 30일 세계 해외여행 현황과 정보를 안내하는 ‘그린여행’ 서비스를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그린여행은 6월말 트래블 버블 추진 시기에 선보인 서비스다. 변화하는 상황에 맞춰 콘텐츠를 제공하고자 개편했다는 설명이다.

괌 스페인 광장 / 인터파크
인터파크는 그린여행 리뉴얼을 통해 그린 라이브, 월간 그린여행, 그린 알리미, 그린몰 패키지, 그린몰 항공·호텔 등의 카테고리를 신설했다. ‘그린 알리미’ 코너는 현재 여행 가능한 나라별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나라별 필요한 종류의 백신 접종, 음성 확인서 소지 여부, 자가격리 일수 등 여행 시 필요한 조건을 정리해주고, 추천 여행지와 관련 여행 상품까지 사전 예약할 수 있다.

정태호 인터파크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장은 "백신접종이 활발해지며 언젠가 해외를 나갈 수 있는 날이 돌아올 것으로 예측되지만, 아직까지는 고려할 요소와 변동이 많아 조심스러운 시기다"며 "유동적인 상황에 발빠르게 대응하고자 집콕하며 즐기기 좋은 랜선여행 관련 콘텐츠를 늘리고, 실시간 해외 현황에 대한 정보를 더욱 쉽게 볼 수 있게 서비스를 개편했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