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8년 상용차 전면 수소화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9.07 15:00
현대자동차가 2028년 상용차 전모델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탑재하며 전면 친환경차 전환에 나선다. 앞으로 출시할 상용차 신모델은 전부 수소·전기차로 내놓는다.

현대자동차의 엑시언트 수소연료전지전기트럭 / 현대자동차그룹
7일 현대자동차그룹은 ‘하이드로젠 웨이브’ 온라인 행사를 열고 수소사업 비전과 수소연료전지·수소모빌리티 사업내용을 공개하며 2040년을 수소에너지 대중화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꿈꾸는 미래 수소사회 비전은 수소에너지를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 쓰도록 하는 것이다"며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길 수 있도록 앞으로 내놓을 모든 상용 신모델은 수소전기차 또는 전기차로만 출시하고 2028년까지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적용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가격과 부피는 낮추고 내구성과 출력을 크게 올린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선보이겠다"고 덧붙여 상용차 라인업의 전면적인 친환경 전환을 선언했다.

현대차는 현재 출시된 상용차 라인업과 이후 출시되는 신규 상용차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적용할 경우, 2030년 기준 내수 상용차 시장에서만 연간 20만톤 이상의 수소 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시장에도 수소연료전지 상용차를 앞세워 연 40만대쯤 규모의 유럽 중대형 상용차 시장에 경쟁력 확보를 가속하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700만대쯤 규모의 소형상용차 시장도 수소로 공략한다. 소형상용차를 겨냥한 전장 5~7m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PBV(목적기반 모빌리티)를 개발한다. 향후 상용차 부문에 자율주행과 로보틱스도 결합할 방침이다.

하이드로젠 웨이브 발표행사에서는 미래 장거리 물류를 위한 현대차그룹의 무인 운송 시스템 콘셉트 모빌리티인 ‘트레일러 드론’도 공개됐다.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연료전지와 완전 자율주행기술을 적용한 2대의 이-보기(‘e-Bogie)’를 적용했다. 이-보기 위에 트레일러를 얹어 일반 트레일러보다 좁은 반경으로 회전할 수 있게 했다. 보기(Bogie)는 열차 하단의 바퀴가 달린 차대를 뜻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트레일러 드론이 1회 충전으로 1000㎞ 이상 주행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며 "이-보기는 콘테이너 트레일러와 별도로 운행할 경우 화물운송과 건설·소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현재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보다 크기와 가격은 낮추고 출력과 내구성을 높인 차세대 연료전지시스템으로 향후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