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화면캡처 제한 등 네이버웍스 보안기능 강화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9.13 11:19
네이버클라우드가 네이버웍스의 60여개의 기능을 개선했다. 자료유출 방지를 위한 모바일 환경 보안 기능을 중점적으로 강화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업무용 협업 도구 네이버웍스 V3.2 정기 업데이트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사내정보 유출 방지 기능 안내 이미지 /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에 따르면 이번 정기 업데이트를 통해 모바일 환경에서 자료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보안 기능을 추가했다. 모바일 화면 캡처와 녹화, 텍스트 복사 등을 제한할 수 있다. 워터마크 기능을 도입해 외부 카메라 촬영으로 인한 사내 정보 유출까지 방지할 수 있다. 워터마크에는 회사명, 계정 정보, 시간 등이 표시돼 정보 유출을 막고 유출되더라도 경로 추적이 가능하다. 국내 기업이 보안에 민감하며,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업무 처리가 증가함에 따라 모바일 환경에서의 보안 기능에 대한 니즈가 높은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각 서비스의 악성코드 차단 기능 강화로 사용자 업무 환경에 유입된 악성코드 감염파일 사용 및 확산 위험을 줄였다. 네이버웍스는 모바일에 저장된 파일의 업로드 및 다운로드를 제한할 수 있다. 이번 업데이트로 인한 정책 강화로 네이버웍스를 통해 업로드 및 전달받은 파일이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타 서비스로의 공유가 제한되며 차단 안내 문구를 즉시 안내한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사내 구성원뿐만 아니라 고객∙거래처 등 외부 게스트도 네이버웍스에서 제공하는 ‘외부 회의 링크’를 받으면 간편하게 바로 화상회의 참여가 가능해졌다. 네이버웍스 사용자가 아니더라도 회원 가입이나 별도의 네이버웍스 계정 생성이 필요치 않아, 비대면 근무 환경에서도 끊김 없이 협업할 수 있어 편리하다. 링크를 통해 참석한 회의 참석자끼리는 자동 생성된 일회성 메시지방을 통해 회의 중 채팅 메시지로 대화하고 업무 파일을 공유할 수 있다.

프리 상품 이용자를 위한 지원도 확대한다. 기존에 1대1 화상회의만 가능했던 것에 반해 최대 4명까지 60분간 화상회의 기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하반기에는 디지털 콘텐츠 무단 사용을 제한하는 DRM 기술과 연동된 오픈 API)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로써 기업에서 사용하는 문서 보안 시스템과 손쉽게 연동해 문서의 암호화를 유지하면서 ​네이버웍스 앱 모바일 문서 뷰어에서 암호화된 문서를 복호화 과정 없이 손쉽게 열람할 수 있다.

V3.0 업데이트를 통해 선보인 ‘할 일’ 기능은 V3.2에서 그룹까지 확장됐다. 그룹 메시지방에서 할 일을 생성하고 할 일 리스트와 담당자, 기한, 진행 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프로젝트 등 협업이 더욱 편리해졌다. 개인 구성원별 할 일 리스트에서도 그룹별로 할 일을 쉽게 확인할 수 있기 떄문에 누락 없이 업무를 관리할 수 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창업진흥원과 함께 ‘온라인 법인설립시스템’을 이용해 설립한 법인을 대상으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스마트워크 특화 솔루션인 '네이버웍스'와 '워크플레이스'를 최대 12개월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12월 31일까지 진행한다. 두 서비스 모두 법인 운영에 필수적인 업무용 기능을 PC 및 모바일 앱에 통합 제공한다. 해당 이벤트는 9월부터 12월까지 온라인 법인설립시스템에서 법인설립을 완료한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