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KTL과 배터리 ‘재사용 시대’ 앞당긴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21.10.08 10:18
SK온이 8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내 유일 공공 종합 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과 ‘사용 후 배터리’ 성능을 검사하는 방법과 체계를 구축하는 협약을 맺었다.

사용 후 배터리 시장은 향후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 보급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어서다. 환경부에 따르면 폐차된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팩은 올해 1075개에서 2025년 3만1696개로 30배쯤 증가할 전망이다.

SK온 로고 / SK온
양측은 폐차된 전기차에서 나온 배터리를 재사용하기 위해서는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배터리 성능과 안전성을 평가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았다. 특히 배터리를 모듈(module) 단위로 평가하는 방식의 한계를 뛰어넘는 팩(pack) 단위 평가 방법을 구축하기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배터리는 하나의 팩 형태로 전기차에 탑재된다. 팩은 십여 개 모듈을 묶은 형태다. 모듈 하나는 다시 수십 개 배터리셀로 구성된다. 따라서 배터리 검사 시간과 비용 측면에서 보면, 팩을 모듈로 분해하지 않고 직접 검사하는게 가장 효율적이고 사업성 확보에도 유리하다.

양측은 팩 단위 배터리 평가 방법을 고안해 표준화를 이뤄내면, ESS(Energy Storage System), 소형 전기 이동수단 등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하는 무궁무진한 시장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시점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인 국내 기업이 사업성을 확보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KTL은 배터리 시험 평가 영역에서 그동안 구축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검사 방법을 개발하는데 역량을 쏟아 붓는다. SK온은 배터리 제조와 품질검사에서 구축한 독보적 안전성 기술력과 노하우로 평가 모델을 검증하고 보완하는데 힘을 보탠다.

KTL은 2018년 충남 천안시에 중대형 이차전지 시험인증센터를 열어, 국내 최대 규모인 100종 첨단 장비를 구비했다. 이차전지 시험평가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차전지 안전성을 확보해, 국내 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SK온은 BaaS(Battery as a Service) 사업의 한 축으로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최근에는 사용후 배터리를 활용한 ESS를 개발해, 건설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를 신청했다. 전기차 배터리와 사용후 배터리로 제작한 ESS에 배터리 렌털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한국전지산업협회 등과 협력하고 있다. 다양한 BaaS 모델로 ESS 시장을 활성화하고 배터리를 재활용하는 자원순환체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송태승 KTL 본부장은 "SK온과 KTL의 역량을 적극 활용해 미래 핵심 산업인 이차전지 및 사용 후 배터리 품질 향상에 기여하고 기업 동반 성장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며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사용후 배터리 성능검사 방법 및 체계를 구축해 다양한 수요 산업군을 발굴하고, SK온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손혁 SK온 이모빌리티사업부장은 "안전성, 시간, 비용 등 측면에서 최적화된 사용후 배터리 평가 모델을 개발해 새로운 수요 창출에 기여하고, 다양한 사업자들과 함께 BaaS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