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신한銀·삼성SDS, 분산신원증명 맞손

김평화 기자
입력 2021.10.13 10:06
SK텔레콤, 신한은행, 삼성SDS가 분산신원증명 시장을 선점하고자 정보통신기술(ICT)-금융 간 협력 사례를 더한다. 이종 업계가 모여 블록체인 분야에서 중장기적인 사업 기회 발굴에 나선다.

왼쪽부터 전필환 신한은행 디지털 그룹장과 오세현 SK텔레콤 인증CO장, 서재일 삼성SDS 보안사업부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SK텔레콤
13일 SK텔레콤은 신한은행, 삼성SDS와 12일 공동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분산신원증명(DID) 기반의 이니셜 서비스와 DID를 활용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서다.

블록체인 DID 기술은 특정 기관이 아닌 사용자 본인이 신원 인증 권리를 갖도록 한다. 매번 중앙 기관을 통한 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더라도 자신의 신원을 증명하는 서비스에 이용되고 있다. 이니셜은 블록체인과 DID 기술로 사용자가 단말에서 여러 증명서를 발급받고 저장, 제출하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3사는 앞으로 이니셜 기반의 신원·자격·권한 증명 서비스 확대를 위한 생태계 구축과 서비스 운영 활성화에 나선다. 제증명 발행과 수취,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를 수행한다.

최근 디지털 자산 지갑으로 활성화하는 대체불가토큰(NFT) 발행과 함께 마켓 플레이스 분야에서도 사업 기회 발굴에 나선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특정 자산 정보를 기록하고 고유 식별값을 부여해 발행된 토큰을 말한다. 블록체인에 저장된 기록을 자산 진위를 증명하는 데 쓸 수 있다.

3사는 향후 각자 강점을 지닌 영역에서 DID 서비스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니셜 플랫폼을 제공하면서 현재 수행 중인 DID 사업 구조를 공유해 각 사간 시너지를 끌어낸다.

신한은행은 금융 업무에 필요한 자격 검증 서류의 온라인 제출을 담당한다. 고객 채널을 활용한 마케팅을 지원한다.

삼성SDS는 이니셜 플랫폼 기반 신규 서비스를 개발한다. 컨설팅, 업무에 필요한 서류를 전자문서화하는 시스템 구축 사업도 진행한다.

오세현 SK텔레콤 인증CO(컴퍼니)장은 "신한은행, 삼성SDS와 ICT와 금융 산업 간 융합 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 기쁘다"며 "블록체인 DID 기반 이니셜 서비스로 산업별 융합 사업 신규 개발과 고객 중심의 혁신 금융 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과 신한은행, 삼성SDS는 2019년부터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이니셜 DID 어소시에이션'에 참여하고 있다. 블록체인 네트워크와 제반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속해서 협력하고 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