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요소수 거래 제한

김형원 기자
입력 2021.11.09 16:47
중고나라는 9일 플랫폼 내 요소수 거래를 제한 한다고 밝혔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요소수 품귀 현상에 따라 중고나라 내 각종 위험 거래와 가격 폭등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중고나라의 이번 요소수 거래 제한 정책은 정부가 발표한 ‘경유차 요소수 및 요소 불법 유통 정부합동 단속’ 운영 기간에 맞춰 실행할 계획이다. 중고나라는 이번 거래 제한 기간동안 요소수 및 관련 상품 등록 시 즉시 거래 게시물 삭제하고 정책 위반 이용자에게는 활동을 제한할 계획이다

중고나라는 자원의 선순환이라는 가치를 최우선으로 개인간 물품 거래를 최대한 존중하는 운영 원칙을 지켜왔다. 하지만, 현 상황이 국가적 위기 상황이라는 것에 내부 의견을 모으고 한시적인 요소수 거래 제한 운영 정책을 실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홍준 중고나라 대표는 "이번 중고나라의 결정은 정부의 요소수 품귀 현상에 따른 사회적 불안 문제 해결 및 유통 문제 개선에 동참하고 중고거래 이용자의 안전한 거래를 위한 결정이었다"며 "앞으로도 중고나라는 이용자의 안전한 거래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