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LA오토쇼서 전기SUV 콘셉트 '세븐' 선봬

이민우 기자
입력 2021.11.18 11:03
현대자동차는 17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LA 오토쇼'에서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SEVEN)’을 공개했다.

세븐은 2019년 ‘45’, 2020년 ‘프로페시’ 콘셉트카에 이어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세번째 콘셉트카다. 대형 SUV 전기차 비전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LA 오토쇼에서 공개된 현대차 전기 SUV 컨셉트카 세븐 / 현대자동차
호세 무뇨스 현대자동차 북미권역본부장은 "아이오닉의 세번째 라인업에 대한 콘셉트카를 공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친환경 모빌리티를 바탕으로 2045년 탄소중립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장은 "아이오닉은 인류에 도움이 되겠다는 현대자동차의 비전을 잘 반영하고 있는 브랜드로, 전기차 경험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다"며 "이번에 공개한 세븐을 통해 고객 중심의 새로운 전기차 일상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