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경기 부천에 어린이 행복도서관 개관

김형원 기자
입력 2021.12.02 19:07
오비맥주는 2일 경기도 부천시에 지역 어린이들의 방과 후 학습을 위한 ‘행복 도서관’을 열었다고 밝혔다. 부천시 한울지역이동센터에 들어서는 이번 ‘행복 도서관’은 오비맥주가 전국의 노후된 지역아동센터의 실내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지원하고 교육자재와 도서 등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오비맥주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오비맥주는 2006년부터 지역아동 돌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 한희정 한울지역아동센터장, 구자범 오비맥주 부사장 / 오비맥주
오비맥주는 지역아동센터의 음악실, 도서실 등 학습공간과 실내 인테리어를 리모델링하고 책상, TV수납장 등 기자재를 최신 시설로 새롭게 교체했다. 오비맥주와 도서 기부 업무협약을 맺은 대교는 아동 도서 376권을 기증했다. 오비맥주는 사내 임직원 이벤트를 통해 300권을 추가로 전달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이 학습과 놀이,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하고자 ‘해피 라이브러리’ 프로그램을 지속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다방면의 노력을 지속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