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차세대 차량용 메모리 솔루션 5종 공급 기지개

이광영 기자
입력 2021.12.16 11:00
삼성전자가 고성능 SSD와 그래픽D램 등 성능과 신뢰성을 강화한 첨단 차량용 메모리 솔루션을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에 공급하며 시장 확대에 나선다.

이번에 공급되는 차량용 메모리 솔루션은 고성능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최적화된 ▲PCIe Gen3 NVMe 256GB(기가바이트) SSD ▲2GB DDR4 D램 ▲2GB GDDR6 그래픽D램 등 3종과 자율 주행 시스템용 ▲2GB GDDR6 그래픽D램 ▲128GB UFS 등 2종이다.

차세대 차량용 메모리 솔루션 이미지 / 삼성전자
최근 자율 주행 시스템의 확대와 고해상도 지도, 동영상 스트리밍, 고사양 게임 등 차량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고도화되면서 고용량 NVMe SSD와 고성능 그래픽 D램과 같은 고용량, 고성능 메모리 반도체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7년 업계 최초 차량용 UFS를 선보였다. 이번에 서버급에 탑재되는 고성능 SSD와 그래픽D램을 차량용으로 공급을 확대하며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공급되는 256GB(기가바이트) SSD는 연속읽기 속도 2100MB/s, 연속쓰기 속도 300MB/s로 기존 차량용에 탑재되는 eMMC보다 각각 7배, 2배 빠르다.

2GB GDDR6는 핀당 최대 14Gbps의 데이터처리 속도를 지원한다. 운전자가 다양한 고사양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기고, 대량의 자율주행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해 보다 안전한 드라이빙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Gbps는 데이터 전송 단위로 초당 10억비트의 데이터를 보낼 수 있다는 의미다.

이번 제품들은 모두 차량용 반도체 품질 기준인 AEC-Q100을 만족한다.

영하 40도(℃) 에서 영상 105도까지 극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동작해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서 요구하는 높은 안전성을 확보했다.

AEC-Q100(Automotive Electronic Council)은 자동자 전자부품 협회에서 자동차에 공급되는 전자부품에 대한 신뢰성 평가 절차를 규정한 문서로 세계에서 통용되는 기준이다.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최근 전기차의 확산과 인포테인먼트와 자율주행 시스템의 빠른 발전으로 자동차 업계의 반도체 교체 주기가 7~8년에서 3~4년으로 단축되고 향후 성능과 용량은 서버급으로 발전하는 패러다임 쉬프트가 진행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첨단 차량용 토탈 메모리 솔루션의 적기 제공을 통해 자율주행 시대를 가속화 하는데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