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자사주 매입, 주가안정 목적

김동명 기자
입력 2022.01.10 13:34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0일 주가안정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이사회를 개최하고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이 매입할 자사주는 총 54만7946주, 취득 예정 금액 1000억원 규모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총 67만3854주, 취득 예정 금액 500억원 상당에 해당한다. 양사는 2022년 1월 11일부터 4월 10일까지 장내매수를 통해 자사주를 취득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그룹 경영진은 최근 주식 시장 약세와 주가 하락에 따라 기업 가치가 지나치게 저평가됐다고 판단하고 책임경영의 일환으로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자사주 취득 전 현재 보유중인 자기주식은 셀트리온 132만3130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73만6205주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회사의 본질적 가치 및 성장성을 봤을 때 현재의 주가 수준은 기업 가치 대비 지나친 저평가라 판단해 이번 자사주 매입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기업가치 보존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책임경영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