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OLED 특성 평가 플랫폼 개발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2.07 10:04
삼성디스플레이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공동으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의 특성을 사전 평가하는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Sync-OLED 플랫폼을 활용해 시뮬레이션 결과를 분석하고 있는 엔지니어 모습 /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6일 공개한 '싱크(Sync)-OLED'는 OLED 소재 고유의 기본 특성 이외에도 전하 이동도 등 OLED 성능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복합적인 특성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일반적으로 협력사가 소재 특성을 자체적으로 시뮬레이션하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구입과 전문인력 고용, 전문 소프트웨어 사용이 가능한 슈퍼 컴퓨팅 서버 등을 위해 수억원 이상의 비용이 소요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협력사들의 시뮬레이션 인프라를 지원하기 위해 2020년부터 KISTI 슈퍼컴퓨팅응용센터와 함께 플랫폼 구축 작업을 진행했다.

이창희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소장(부사장)은 "OLED 시장이 모바일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대되며 유기 소재 시장도 큰 성장 기회를 맞고 있다"며 "이번에 구축한 소재 특성 평가 표준화 플랫폼이 실력 있는 신생 기업의 시장 진입을 돕고, 소재 기업 연구의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