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카이스트 "2050 탄소중립 달성"...ESG 미래전략 맞손

조아라 기자
입력 2022.02.24 13:36
하나금융그룹은 카이스트(KAIST)와 함께 2050 탄소중립을 위한 ‘ESG 미래전략’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기후변화 문제 해결 ▲저탄소 에너지경제로의 전환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을 목표로 신기술을 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하나금융그룹은 23일 카이스트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ESG 미래전략 업무 협약식(MOU)’을 체결했다.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사진 왼쪽으로부터 다섯번째)과 카이스트 이광형 총장(사진 왼쪽으로부터 여섯번째)이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과 탄소가 포집된 'CO2 포집캔'을 활용하여 인공광합성이 이루어지는 과정을 표현하는 세레모니를 진행했다.
양사는 특히 궁극적인 탄소중립 기술을 연구하기 위해 탄소(Carbon)를 포집(Capture), 활용(Utilization), 저장(Storage)하는 CCUS 기술의 일환인 인공 광합성 분야에서 적극 협력키로 했다. 나아가 경제구조의 저탄소화 전환과 이를 통한 유망산업 육성 및 저탄소산업 생태계 조성 등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하나금융그룹은 기초과학 및 융합기술 등 다양한 학술활동 및 그룹의 ESG경영 실천을 위해 100억원, 미래 부가가치 창출을 통한 사회적기여 및 사회발전을 위한 마중물로 인공광합성 연구소 공동 설립 투자금에 100억원을 지원한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최근 탄소 중립이 국제사회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탄소를 활용할 수 있는 미래 기술 상용화가 시급한 상황이다"라며 "이번 하나금융그룹과 카이스트의 업무협약은 탄소중립을 위한 미래기술 상용화와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은 "ESG 경영에 대한 하나금융그룹의 실천 의지와 미래사회를 바라보는 카이스트의 비전과 기술이 만나 기후 위기와 탄소중립이라는 인류의 난제를 성공적으로 풀어나갈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유망산업 육성 및 저탄소산업 생태계 조성 등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하는 모범적 선례를 남길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